현재 위치

> 자료실 > 박물관 용어

박물관 용어

ㄱ으로 바로가기 ㄱ으로 바로가기 ㄷ으로 바로가기 ㄹ으로 바로가기 ㅁ으로 바로가기 ㅂ으로 바로가기 ㅅ으로 바로가기 ㅇ으로 바로가기 ㅈ으로 바로가기 ㅊ으로 바로가기 ㅌ으로 바로가기 ㅍ으로 바로가기 ㅎ으로 바로가기

토기·자기(土器·磁器)

  • 각문(刻文) : 새겨서 이루어진 무늬. 새김무늬
  • 각배(角杯) : 쇠뿔처럼 생긴 토기
  • 각병(角甁) : 몸체가 구연부(口緣部)에서 각을 이루며 여러 면으로 되어있는 병.
  • 감( ) : 둥근 몸통에 짧은 목이 달린 단지. 호(壺)
  • 감대(甘臺) : 장경감(밑이 둥굴고 목이 긴 토기)을 올려놓을 수 있게 만든 토기 받침
  • 갑(匣) : 도자기를 소성(燒成)할 때 사용하는 내화성(耐火性)용기. 일명 개비.
  • 갑번(匣燔) : 왕실에 바치려고 별다르게 구운 도자기.
  • 개배(蓋杯) : 굽이 없고 뚜껑이 있는 잔으로 고배(高杯)에서 굽을 떼어낸 것 같은 형태. 신라고분에서 출토되고 있다.
  • 개부호(蓋付壺) : 항아리 중 뚜껑이 있는 토기. 뚜껑항아리.
  • 거치문(鋸齒文) : 톱니 모양으로 만든 무늬
  • 격선문(格線文) : 짧은 선을 토기 바닥의 끝 부분을 향해 세로로 시문한 것.
  • 격자문(格子文) : 선을 교차시켜 문살 모양으로 만든 무늬. 문살무늬
  • 견부(肩部) : 그릇의 목에서 몸통으로 이어지는 부분. 어깨.
  • 경(頸) : 그릇의 몸통과 구연부(口緣部)사이에 수직으로 이루어진 부분. 목. 장경(長頸)은 긴 목, 단경(短頸)은 짧은 목, 직립경(直立頸)은 곧은 목. 내경경(內頃頸)은 오므린 목.
  • 경갑(脛甲) : 판갑옷이나 비늘갑옷의 부속구로서 목 부분을 보호하는 갑옷. 목가리개
  • 경질자기(硬質磁器) : 900 정도의 강한 열로 구운 다음 강한 유약을 칠하고 다시 1,400 정도의 열로 구운 자기. 빛깔은 희고 약간 투명하며 질이 매우 치밀하다.
  • 고배(高杯) : 굽다리 달린 그릇으로 주로 신라나 가야고분에서 출토되는 이 시대의 대표적인 그릇형태. 굽다리접시
  • 공문(孔文) : 그릇 아가리 밑으로 돌아가며 작은 구멍 같은 것을 같은 간격으로 내놓은 것.
  • 과형(瓜形) : 참외모양. 과형병(瓜形甁).
  • 관옥(管玉) : 짧은 대롱 모양으로 길이 방향으로 가운데 구멍이 뚫린 일종의 구슬, 일반적으로 목걸이에 쓰인다.
  • 광구발(廣口鉢) : 입지름이 바닥지름보다 아주 큰 형태의 바리. 입큰바리.
  • 구순(口脣) : 아가리의 가장자리. 입술.
  • 구연부(口緣部) : 그릇입술을 포함한 윗부분.
  • 굽 : 그릇 밑에 붙어서 그 그릇이 편편하게 놓여지게 하는 받침. 굽다리
  • 궐수문(蕨手文) : 고사리 모양처럼 생긴 무늬. 청동기와 삼국시대의 토기에서 많이 보인다.
  • 귀갑문(龜甲文) : 여섯모꼴의 개체가 가로 세로로 연달아 나타나는 거북의 등 모양의 무늬.
  • 귀얄 : 풀이나 옻을 칠할 때 쓰는 기구. 돼지털이나 말총을 널찍이 묶어 만든다.
  • 귀얄문 : 그릇표면에 귀얄로 백토 분장을 하여 귀얄의 자국과 그 사이사이에 보이는 태토가 색의 대조를 이루며 나타내는 문양.
  • 규석(硅石) : 백색의 반투명 암상(巖狀)으로 산출되는 원석.
  • 기대(器臺) : 밑이 둥근 항아리 등을 그릇을 올려놓기 위한 받침.
  • 기하학문(幾何學文) : 점. 금. 동그라미 등의 기하학적인 요소를 배합하여 무늬를 넣은 것. 빗살무늬 토기에서 많이 보인다.
TOP↑

  • 나선문(螺旋文) : S자를 옆으로 뉘어 걸어서 갈고리 모양으로 연이어 시문한 무늬. 또는 소용돌이 치는 것처럼 빙빙 돌아가며 감기는 무늬. 과문(過文)
  • 나선원추보주형뉴(螺旋圓錐寶珠形) : 뚜껑의 꼭지가 소라껍질 모양으로 빙빙 뒤틀려 고랑이 진 상태로 올라간 모양. 서린꼭지.
  • 낙승문(絡繩文) : 새끼줄 모양을 나타낸 무늬새기개나 또는 새끼를 감은 두들개로 표면을 누르거나 두드려서 나타낸 무늬. 꼰무늬. 승목문(繩目文).
  • 납석(蠟石) : 잘 다듬어 지는 연질(軟質)의 돌. 조각품을 만드는데 사용한다.
  • 내화토(耐火土) : 고열에 좀처럼 녹거나 타지 않는 흙으로 도자기 가마나 내화 벽돌을 만드는데 쓰인다.
  • 뇌문(雷文) : 네모 또는 마름모꼴의 무늬를 여러 겹으로 포개서 만든 무늬. 번개를 상징하는데, 각종 기물, 특히 밭이나 등메 등의 가장자리에 둘러놓았다. 돌림무늬
  • 누비문(樓緋文) : 안팎의 피륙 사이에 솜을 두고 죽죽 줄이 지게 바느질을 하는 홈질에서 따온 것으로 줄무늬가 나 있는 모양을 말한다.
  • 눌(訥) : 기와에 쓰이는 수량의 단위로 기와 천장을 한 눌 이라고 한다.
  • 능형문(菱形紋) : 줄이나 점으로 이루어진 마름모꼴 형태의 무늬.
TOP↑

  • 다이호(多耳壺) : 어깨 부분에 귀 모양의 고리 손잡이가 여러 개 달려 있는 항아리. 여러귀항아리.
  • 단경호(短頸壺) : 둥근 몸통에 짧은 목이 달린 단지. 목의 높이가 전체의 5분의 1이상 되는 것은 목단지라고 한다.
  • 당초문(唐草文) : 여러 가지의 덩굴풀이 서로 비껴 뻗어 나가는 모양을 그린 무늬.
  • 대부발(臺附鉢) : 굽다리가 달린 바리 모양의 토기로 주로 삼국시대 토기 중에 보이고 있다.
  • 도(陶) : 도(陶)의 첫 번째 의미는 요(窯)이며, 낮은 온도에서 구운 것을 말한다.
  • 도기(陶器) : 낮은 온도에서 구운 그릇.
  • 도자기(陶磁器) : 장석(長石)·반토(礬土)를 부수어 여기에 일정한 열을 가하여만든 그릇. 중국에서 영향을 받았으나, 우리 나라는 일찍부터 도자기 연구가 왕성하였으며, 가장 발달된 때는 고려시대이다.
  • 도지미 : 도침(陶枕)
  • 도질토기(陶質土器) : 진흙으로 만든 그릇. 한(漢)의 회도제법(灰陶製法)을 기초로 해서 우수한 진흙을 사용하여 1,000℃에서 구워 만든 치밀하고 단단한 회색이 도는 흑색 토기. 우리 나라에서는 신라요(新羅窯)가 그 대표적인 것이다.
  • 도칠자기(陶漆磁器) : 유약 대신 옻칠을 한 자기.
  • 도침(陶枕) : 도자기를 구울 때 그 그릇을 괴는 데 쓰는 물건. 도지미.
  • 도토(陶土) : 도자기의 원료로 쓰이는 진흙의 총칭
  • 돌대문(突帶紋) : 그릇 몸을 돋게 하여 몸 둘레에 띠처럼 돌게 한 무늬. 돋을띠무늬.
  • 동심원문(同心圓文) : 하나의 중심점을 갖고 있는 둘 이상의 동그라미가 겹쳐진 무늬. 겹고리무늬.
  • 두들개박(拍子) : 토기를 만들 때 바탕 흙을 두드려 단단하게 해 주는 연장.
  • 두형토기(頭形土器) : 접시나 대접의 형태에 높은 굽이 달린 토기. 무문토기 말기에 출현하여 삼국시대의 고배로 발전되었다.
  • 등요(登窯) : 산등성이 비탈면에 굴 모양으로 길게 만들어진 가마.
  • 등자( 子) : 말을 탔을 때 두발을 디디는 제구. 안장에 달아서 말의 양쪽 옆구리로 늘어뜨리게 되어 있다. 발걸이
TOP↑

  • 립(立) : 대접이나 사발 같은 그릇을 셀 때 쓰이는 수치.
TOP↑

  • 마연석(磨硏石) : 토기 겉면을 갈아서 반들반들하게 만드는데 사용하는 석기.
  • 마제형(馬蹄形) : 말발굽처럼 된 모양 요형 (凹形)같은 것.
  • 말각평저(抹角平底) : 토기 바닥에서 동체로 연결되는 부분이 각이 지지 않고 둥근 것. 대야바닥
  • 망문(網文) : 토기 표면에 그물을 찍어서 무늬를 베푼 것. 그물무늬
  • 매병(梅甁) : 입이 작고 어깨 부분이 크며 밑이 홀쭉하게 빠진 모양의 병.
  • 명 : 그릇의 깊이가 얕고 납작한 그릇으로 입 지름이 20㎝이하인 것.
  • 명기(明器) : 무덤에 넣기 위해 만들어진 껴묻거리로 실물을 작게 축소하여 상징적으로 만든 것. 그릇 종류 이외에도 동물. 인물 등도 있다.
  • 모( ) : 자루를 창 밑동에 만들어진 긴 투겁 속에 끼워 쓰는 창.
  • 무문기명(舞文器明) : 무늬나 문체가 없는 그릇.
  • 무문토기(無文土器) : 무늬가 없는 토기, 청동기 시대의 토기가 주류를 이루고 있다.
TOP↑

  • 바리 : 바닥에서 아가리에 이르면서 올라가는 입 지름이 20㎝이상의 그릇으로 보통 입 지름이 높이에 비해 길며 국이나 밥을 담는데 쓰인다.
  • 박지문(剝地紋) : 기면(器面)에 귀얄로 백토(白土)를 바르고 문양을 그려 구획한 후, 여백의 백토를 모두 다시 긁어내어 생긴 문양으로서, 문양은 백토색(白土色)이 되고 여백은 태토의 색이 그대로 들어 난다. 분청사기에 쓰이는 시문(施紋)기법이다.
  • 박편(薄片) : 몸돌에서 떼어낸 돌조각 석편(石片). 격지
  • 반(盤) : 그릇깊이가 얕아서 약간 넓적한 그릇. 입지름 20㎝이하의 접시와 구별된다. 쟁반
  • 반동심원문(半同心圓文) : 점을 찍어 중첩된 반원형의 무늬로 주로 빗살무늬토기의 아가리무늬 바로밑에 시문 되어 있다.
  • 반원권문(半圓圈文) : 콤파스를 대고 반원을 그린 것처럼 반으로 잘린 동그라미 안에 점이 찍혀있는 무늬. 활점무늬
  • 반토(礬土) : 산화알루미늄. 도자기 재료의 한가지
  • 백자(白磁) : 소토(素土)가 백색 또는 아백색(牙白色)인 자기. 고려 말기 송나라 정요(定窯)의 영향을 받아 시작되었다. 우리 나라 백자는 조선 왕조 때에 이르러 전성기를 이루었다.
  • 백토(白土) : 빛깔이 흰 흙. 그릇을 만드는데 희게 하는 원료로 쓰인다.
  • 번조(燔造) : 질그릇. 사기그릇 등을 구워서 만드는 것.
  • 법랑(琺瑯) : 광물을 원료로 하여 만든 유약(釉藥). 사기그릇의 겉에 올려 불에 구우면 밝은 윤기가 나고 쇠그릇에 올려서 구우면 사기그릇의 잿물과 같이 된다.
  • 병(甁) : 액체를 담는 그릇의 한가지로 유리. 사기 등으로 만든다. 몸통의 크기에 비해 아가리가 매우 좁은 것이 특징이다.
  • 병(柄) : 칼. 검. 창 같은 무기류서 손으로 쥐거나 잡는 부분. 자루. 파(把)
  • 병대(餠臺) : 바닥이 판판하게 되어있는 편을 괴는 제기접시의 일종. 편과기
  • 병형뉴( 形 ) : 그릇 뚜껑에 달린 단추모양의 꼭지.
  • 보상화문(寶相華文) : 당초무늬에 사용된 가상적 오판화(五瓣花). 불교에서 쓰이는 이상화한 꽃으로 자련화(自蓮華)를 가리킨다.
  • 보토가루 : 그릇을 가마에 앉힐 때 가마 위에 뿌려주는 규석을 빻아서 만든 가루로써 그릇이 가마바닥에 달라붙는 것을 방지해준다.
  • 본소(本燒) : 도자기에 유약을 씌워 소성(燒成)하는 방법. 재벌구이
  • 부조(浮彫) : 모양이나 형상이 도드라지게 새긴 조각. 돋을 새김. 양각(陽刻).
  • 분원사기(分院沙器) : 광주분원에서 만든 도자기. 광주분원의 설치시기는 조선왕조 초기로 추측된다.
  • 분채(粉彩) : 도자기에 그린 연하고 고운 그림의 빛깔. 연채(軟彩)
  • 분청(粉靑) : 분장회청사기(粉粧灰靑沙器)의 준말로 청자와 같이 회색 또는 회흑색 태토 위에 백토로 표면을 분장하고 그 위에 회청색의 유약이 시유 된 사기.
  • 비짐눈 : 도자기를 포개구울 때 유약이 흘러 서로 붙지 않도록 내화토를 비벼서 굽에 붙인 것.
TOP↑

  • 사기(沙器) : 백토(白土)를 원료로 구워 만든 그릇.
  • 사기소(沙器所) : 사기그릇을 굽던 요장(窯場)
  • 사토(砂土) : 모래흙.
  • 산화염(酸化焰) : 불을 땔 때 가마 내부에 최대한으로 공기의 공급상태를 원활하게 해주는 소성 분위기를 말한다. 산화염으로 토기를 소성하면 토기의 색이 붉게 된다.
  • 살촉(鏃) : 화살 끝에 박은 돌이나 쇠붙이로 만든 촉.
  • 삼각사선대문(三角斜線帶文) : 톱니무늬사이의 빈칸을 빗금 등으로 채운 무늬. 맞톱니무늬. 세모띠무늬.
  • 삼엽문(蔘葉文) : 청자유약 밑에 흑백으로 인삼 잎을 그려 넣은 무늬. 고려 매병 중에는 나는 학과 함께 시문 된 것을 볼 수 있다.
  • 상감(象嵌) : 기면(器面)을 파고 거기에 백토나 자토. 진사를 메워 넣어서 문양을 내는 것
  • 상저(上底) : 그릇 바닥 가운데가 움푹 패여서 들려있는 모양의 것. 들린바닥.
  • 상형(賞刑) : 형태를 본떠서 그릇을 만드는 수법.
  • 서리기법 : 태토를 가래떡 모양으로 길게 빚어서 밑판에서부터 서리어 올라가면서 틀어 올리는 방법.
  • 석간주(石間 ) : 붉은 산화철을 많이 포함하고 있어 빛이 붉은 색을 띄고 있는 흙. 석회암. 혈압 등이 분해된 것에서 나타나는데, 제도용 및 산수화에 많이 사용하고 인물화에는 살빛에 쓴다. 적토(赤土). 주토(朱土)
  • 석기 : 도자기의 일종. 잿물을 바를 때의 화도(火度)가 자기보다 약하고 잿물이 원료에 쓰며들어 색깔이 나타나는 것으로 대게 적갈색. 흑갈색으로 나타나며, 보통 토관. 병. 화로 등에 쓰인다.
  • 석부(石斧) : 석기 중 가장 보편적인 것의 하나, 본래 쇠도끼처럼 나무를 찍고 자를 목적으로 만든 것이었으나 석기 시대는 도구의 세분화가 되지 않아 한 가지로 여러 방면에 사용했기 때문에 무겁고 큰 것을 썼는데, 이것을 총칭하여 석부라고 한다.
  • 설채(設彩) : 색을 칠하는 것. 부채(賦彩)
  • 세문경(細文鏡) : 거울 보다 약간 이른 시기에 나타난 것이다. 거친무늬거울.
  • 소래기 : 모양이 굽이 없는 접시처럼 된 넓은 질그릇, 소래
  • 소문(素文) : 무늬가 없는 것.
  • 소성(燒成) : 도토(陶土)를 높은 온도로 구어 내어 도자기를 만드는 것.
  • 송하탄금문(松下彈琴文) : 소나무 아래서 악기를 연주하는 인물을 표현한 것으로 고려상감청자에서 흔히 볼 수 있다.
  • 수날법(手捏法) : 작은 그릇을 직접 손으로 빚어 만드는 방법
  • 수비(水飛) : 조합한 원토(原土)를 물에 풀어 앙금을 체로 받아서 태토로 만드는 방법.
  • 수혈(竪穴) : 수직으로 판 구멍. 곧 아래로 파 내려간 구멍
  • 수혈식(竪穴式) : 무덤을 만드는 방법 가운데 위에서 그 밑으로 주검을 넣도록 되어 있는 형식.
  • 승석문(繩蓆文) : 삿자리 모양의 무늬로, 두들개에 새겨진 무늬 혹은 두들개에 감은 삿사리 등에 의해서 나타난다. 삿무늬
  • 시문구(施文具) : 무늬를 베푸는 데 쓰이는 도구. 무늬시기개
  • 심발형토기(深鉢形土器) : 구연부(口緣部)가 저부(低部)보다 넓으며 깊은 동체를 가진 형의 토기
  • 십이지상(十二支像) : 자.축.인.묘.진.사.오.미.신.유.술.해의 12지를 상징한 동물상을 돌에 새긴 것. 통일신라시대 무덤 주위에서 많이 설치되어 있다.
  • 십장생(十長生) : 장생불사한다는 열 가지 물건. 해. 산. 물. 돌. 구름. 소나무. 불로초. 거북. 학. 사슴 등
TOP↑

  • 악(鍔) : 날밑. 도검의 부속품으로 도신(刀身)과 자루의 경계에 끼워 자루를 잡고 손을 보호하는 금속기구
  • 압날문(押捺文) : 눌러서 무늬를 넣는 방법. 눌러찍기.
  • 압출문(押出文) : 눌러서 밀어내어 만들어진 무늬. 밀어내기
  • 약연(藥硏) : 약재를 갈아서 가루로 만드는 기구. 약년(藥 )
  • 양각(陽刻) : 무늬나 모양을 도드라지게 새기는 것. 돋을 새김.
  • 양류문(楊柳文) : 버드나무의 무늬를 나타낸 것이다.
  • 양주(陽鑄) : 주금에서 기물이나 동판 등에 무늬. 명문 등을 표면보다 약간 높게 나타낸 것.
  • 연리문(連理文) : 청자태토와 백자태토 그리고 황토색 흙을 혼합. 반죽하여 그릇을 성형한 후 투명한 청자 유(釉)를 입힐 때 세 가지 태토가 각각 다른 색을 나타내어 생기는 문양
  • 연판문(蓮瓣文) : 연꽃잎을 본뜬 무늬.
  • 연화문(蓮華文) : 연꽃을 도안화한 문양. 신라. 백제 와당(기와)의 문양으로 많이 쓰여진다.
  • 오지 : 갈색의 유약을 입혀서 구워낸 그릇.
  • 옹관(甕棺) : 고대에 쓴 오지로 만든 도관(陶棺). 와관(瓦棺)
  • 와운문전(渦雲文塼) : 구름 문양이 있는 전(塼)으로 봉황문전. 괴면전. 산경문전과 짝으로 제작된다.
  • 요(窯) : 불을 때서 도자기를 구운 후 말리기까지의 과정이 이루어지는 로(爐).
  • 요지(窯址) : 옛날에 기와. 사기 질그릇 등 요기(窯器)를 만들던 곳. 우리 나라는 요업의 원료가 되는 토석(土石)의 함유량이 많아 요업이 성하였고, 특히 고려시대에 더욱 융성하였다.
  • 용범(鎔范) : 금속을 녹여 부어서 어떤 물건을 만들기 위한 원래의 틀. 거푸집
  • 우상문(羽狀文) : 새의 깃털모양으로 생긴 무늬.
  • 운학문(雲鶴紋) : 둥둥 떠다니는 구름 사이로 학이 날고 있는 모습을 표현한 문양으로써 고려상감청자에 자주 사용되고 있다.
  • 원권문(圓圈文) : 동그라미의 중앙에 찍혀있는 무늬. 고리점무늬
  • 원저(圓低) : 그릇바닥이 둥근 것. 둥근바닥.
  • 유( ) : 원래는 그릇 뚜껑의 손잡이를 의미하나 구리거울에 붙은 혹 모양의 돌기도 유( )라고 한다.
  • 유공고배(有孔高杯) : 전형적인 그릇 안에 가운데가 비어 있는 원통형 관이 붙어 있는 특수한 형태의 그릇.
  • 유단형구연(有段形口緣) : 아가리부분에 뚜껑을 받기 위해 턱을 지워놓은 것. 턱전.
  • 유악토기(有鍔土器) : 아가리가 곧게 끝나지 않고 목에 비해 옆으로 튀어나온 깔때기 모양의 아가리를 갖춘 토기.
  • 유약(釉藥) : 도자기를 구울 때 그 표면에 광택이 나고 기체나 액체의 침투를 막도록 덧씌우는 유리질의 약
  • 유호(油壺) : 기름을 담는 항아리.
  • 은입사(銀入絲) : 은줄을 새겨 넣어 장식한 그릇.
  • 음각(陰刻) : 무슨 모양이나 형상을 요형(凹形)으로 새기는 것.
  • 이당(耳 ) : 귀걸이 구슬
  • 이부발(耳附鉢) : 바리의 어깨나 몸통에 귀가 달려 있는 것. 귀발이.
  • 이중구연(二重口緣) : 토기의 입술을 뒤집어 겹으로 만든 것.
  • 인동문(忍冬紋) : 인동 넝쿨의 뻗어 가는 형상을 도안한 무늬, 신라 와당(기와)에서 흔히 볼 수 있다.
  • 인화문(印花文) : 일정한 모양의 도장(그림. 꽃. 글씨 등)을 눌러 그 무늬가 똑똑히 보이도록 나타낸 문양.
  • 일운문(日暈文) : 햇무리를 형상화한 문양
TOP↑

  • 자(瓷) : 중국과 서양이 정하는 바가 각각 다르다. 중국인은 고온으로 소성하므로, 유약이 몸에 밀착되어 두드리면 맑은 소리가 나며 울리는 것을 자기(磁器)라 하며, 서양인은 투명한 정도로 구분한다. 또 부셀은 자연에서 얻은 단단한 태토로써 여러 인공적인 자료들이 소성시(燒成時) 뭉쳐 단단히 된 것 2가지로 구분된다.
  • 자주요(磁州窯) : 중국 화북성 자주(磁州)에서 만들어 내는 도기.
  • 자토( 土) : 도자기의 원료로 쓰이는 진흙의 총칭. 장석(長石) 같은 것이 자연히 분해되어 이루어진 것인데 빛이 희고 찰기가 있다. 도토(陶土). 고령토(高嶺土)
  • 작(爵) : 제사에 사용하던 술잔의 일종.
  • 잔(盞) : 액체로 된 음료를 따라 마시는 작은 그릇으로 높이가 입지름 보다 길다. 배(杯)
  • 잔대(盞臺) : 잔을 받치는 그릇. 잔탁(盞托)
  • 장경호(長頸壺) : 목이 그릇높이의 5분의 1이상 되는 항아리. 목항아리.
  • 장석(長石) : 유약과 태토의 원료로 사용되는 돌.
  • 장피(粧被) :토기를 굽기 전에 고운 진흙을 풀어놓은 물에 담 구어 토기표면에 얇은 막을 입히는 일. 적색(赤色)의 장식적인 효과와 흡수율을 낮추는 효과를 얻기 위한 방법. 덧칠
  • 재(灰) : 유약의 원료.
  • 적륜법(赤輪法) : 토기를 빚을 때 둥근 흙 테를 나선 모양으로 쌓아 올려가면서 만드는 방법. 테쌓기.
  • 적사토(赤沙土) : 적색(赤色). 사토질(沙土質)로 유약의 재료로 사용한다. 흑보라.
  • 적토(赤土) : 산화철이 많이 함유된 점토(粘土).
  • 전(塼) : 벽돌 모양과 비슷한데 흙을 구워 방형 또는 장방형으로 넓적하게 만들며 여러 가지 모양과 무늬를 새긴 건축용재의 하나, 낙랑시대의 고분과 건축물에서 많이 출토된다.
  • 전곽묘(塼槨墓) : 벽돌로 만든 옛 무덤의 특이한 형태. 장방형의 벽돌로써 묘실을 만들고 그 위에 窮隆形(활이나 무지개같이 높고 길게 굽은 형)의 천장과 아치형의 입구를 만들었다. 낙랑 고분 중에 많다.
  • 전통(傳統) : 화살을 넣어 두는 통. 가죽으로 만들어 뚜껑이 있으며 표면에 칠을 하였다.
  • 점토(粘土) : 가장 작은 알갱이로 이루어진 흙. 석영(石英). 장석(長石) 등이 암석이 풍화하여 직경 0.01㎜이하로 분해된 흙으로 물에 이기면 점성을 가진다. 철분의 함유량에 따라 회색. 갈색 등의 빛깔이 생기며 수분을 잘 흡수하고 마르면 균열(龜裂)이 된다.
  • 점토대토기(粘土帶土器) :아가리 바깥 부분의 단면이 원형 내지 타원형 또는 삼각형의 덧띠를 말아 붙여서 아가리를 두껍게 만든 청동기 시대의 토기
  • 점판암(粘板巖) : 석기 재료로 잘 사용되는 암석.
  • 접( ) : 위가 넓적하고 운두가 낮은 국이나 숭늉을 담는 그릇.
  • 접시( 匙) : 높이가 낮고 아가리가 벌어진 그릇으로 흔히 반찬을 담는데 쓰인다.
  • 접형(蝶形) : 나비 모양의 형태.
  • 정요(定窯) : 중국 송(宋)나라 때에 정주(定州)에서 만든 자기.
  • 제기(祭器) : 제사 때에 쓰는 그릇.
  • 제병(提甁) : 납작한 원형의 그릇으로 몸에 짧은 목이 한 개 달려있는 자라 모양의 병. 자라병.
  • 조골문(鳥骨文) :새의 뼈나 대나무 관으로 찍어서 낸 무늬. 붓두껍 무늬(竹管文).
  • 조문(爪文) :아가리 가장자리에 돌아가면서 손톱이나 손톱 모양의 무늬새기개로 눌러 찍은 것.
  • 조문경(粗紋鏡) : 뒷면의 장식이 주로 세모꼴의 톱니 무늬 등 굵은 선으로 이루어진 거울로서 잔무늬
  • 조화문(彫花文) :기면에 백토(白土)를 귀얄로 바르거나 혹은 백토를 씌운 위에 선조(線彫)의 수법으로 백토를 긁어내어 바탕색을 나타낸 것으로 분청사기에 주로 사용된 기법.
  • 족좌(足座) : 눕혀진 주검의 발을 괴는 받침. 발받침. 족침(足枕)
  • 주(胄) : 전투시 갑옷과 함께 머리를 보호하기 위해 쓰는 쇠등으로 만든 단단한 모자. 투구.
  • 주구(注口) :안에 담긴 액체를 따를 수 있도록 그릇 입술의 한쪽을 삐죽이 내민 부리.
  • 주자(注子) :주전자.
  • 즐문토기(櫛文土器) : 그릇 표면이 빗살같이 길게 이어진 우리 나라 신석기시대에 나타나는 토기. 빗살무늬토기
  • 지석(誌石) : 묘지(墓誌)로 생각하기 쉬우나, 묘지가 아닌 매지권(買地券)의 일종이다.
  • 지질박 : 그릇 내부의 표면을 균등하게 해주는 둥그런 나무 조각.
  • 진사(辰砂) : 진홍색 육방정계(六方晶系)의 광석의 한 가지. 빛은 진홍색으로 투명 또는 불투명한 적색 채료(彩料).
  • 진사채(辰砂彩) : 기면(器面)에 진사로 시문하여 문양을 붉게 나타나게 하는 것.
TOP↑

  • 착(鑿) : 나무의 구멍을 파거나 다듬는데 쓰이는 폭이 좁고 긴 네모나 연장. 끌.
  • 찰갑(札甲) : 작은 쇳조각을 이어 붙여 만든 갑옷. 비늘갑옷.
  • 찰과법(擦課法) : 토기 표면을 고르는 수법의 하나로 얕고 거칠게 긁는 것. 귀얄질.
  • 채문토기(彩文土器) : 선사시대에 나타난 회백색토기로써 어깨부분에 검은색으로 가지무늬가 돌려있는 토기. 가지무늬 토기
  • 천(釧) : 팔지.
  • 천목자(天目磁) : 고려시대의 흑색 자기. 원래 중국 절강성(浙江省)에서 발달하였는데, 고려시대 때 우리 나라에 들어와 여러 종류로 발달되었다.
  • 철사유(鐵砂釉) : 철분이 많은 흙으로 만든 잿물. 자기태토에 시유한다.
  • 철채(鐵彩) : 자기태토의 기면 전체에 철사(鐵砂)를 입히고, 그 위에 백자유약을 시유하여 암갈색을 띤다.
  • 철화문(鐵 文) : 철회문(鐵繪文). 철분과 잡물이 많이 섞인 흑백색 또는 흑갈색 기면 위에 귀얄로 백토를 바르고, 그 위에 흑색이나 흑갈색 철회구로 그림을 그리는 것. 분청사기에 주로 사용한다.
  • 첩부문(貼附文) : 그릇 몸에 띠 모양의 흙을 덧붙여 만든 무늬. 덧무늬. 태선 융기문(太線隆起汶).
  • 청자(靑磁) : 정선된 태토로 그릇을 성형(成形)한 후 구워 낸 다음 투명한 회유(灰釉)를 입혀 번조한 푸른색을 띤 자기.
  • 청화(靑華) : 중국에서 나는 푸른 물감의 한 가지. 나뭇잎·풀 같은 것을 그리는데 쓴다. 당청화(唐靑華).
  • 초두( 斗) : 긴 자루손잡이가 달리고 다리가 셋 있는 자루 솥으로 액체를 담아 데우는데 사용하였다.
  • 초벌구이(素燒) :처음 태토를 소성하는 방법.
  • 취철사문(吹鐵砂文) : 회색의 그릇 표면에 상감 문양을 나타내고 그 위에 철회구액(鐵繪具液)을 뿜어서 흑갈색의 반점이 점철되어 생긴 문양이 시문된 것. 분청사기에 많이 사용한다.
  • 칠보문(七寶文) : 금(金). 은(銀). 파리( 璃). 마노(瑪瑙). 거거(거 ). 산호 등 일곱 가지의 금은 주옥으로 만든 것을 문양화 한 것. 고려의 상감청자나 조선시대의 백자 등에 문양으로 쓰였다.
TOP↑

  • 타날문(打捺文) : 토기의 몸통을 다지거나 부풀리기 위해 안쪽에 판을 대고 두들개로 두드릴 때 두들개에 새겨진 무늬에 의해 나타나는 무늬. 두드림무늬.
  • 타제법(打製法) : 그릇에 성형방법(成形方法)으로 테를 쌓아 두드려 만드는 방법.
  • 타제석기(打製石器) : 전혀 마연(磨硏)한 흔적이 없이 돌을 깨서 만든 석기. 구석기. 신석기 시대의 유적에서 출토되었다. 타석기
  • 탁(鐸) : 편편한 종 모양으로 된 방울. 안에 혀가 달려있어서 흔들면 안 벽을 때려 소리내는 종방울.
  • 탁잔(托盞) : 잔과 받침이 한 벌을 이루는 그릇. 받침잔.
  • 태선문(太線文) : 깊고 굵은 줄무늬로 누른 후 그었다가 마지막에 다시 눌러서, 떼었다가 또는 어느 한쪽에만 눌렀기 때문에 줄무늬의 양끝 또는 한 끝에 깊이 홈이 패어짐으로써 생긴 무늬. 굵은 금무늬
  • 태토(胎土) : 질그릇의 원료가 되는 흙. 바탕흙.
  • 태호(胎壺) : 왕가에서 태(胎)를 담아 태봉(胎封)하는데 쓰는 항아리로 뚜껑꼭지에 네 개의 구멍이 뚫렸고, 항아리 어깨 부분에는 네 개의 고리가 있다.
  • 태환(太 ) : 귀걸이에서 둥근 고리부분이 굵고 크며 속이 비어있다. 굵은 고리 귀걸이.
  • 토광(土鑛) : 흑광(黑鑛)의 산화대(酸化帶)가 흙 같은 엷은 빛의 광석으로 변하여 금분(金粉)과 은분(銀粉)이 풍부한 광석.
  • 토광묘(土壙墓) : 구덩이를 파고 널에 넣은 주검을 묻는 무덤.
  • 토기(土器) : 질그릇. 찰흙으로 만들어 유약을 입히지 않고 구운 그릇. 오지그릇.
  • 토수(吐首) : 기와. 전각 네 귀의 추녀 끝에 이는 기와. 용두형(龍頭形) 혹은 귀두형(鬼頭形)으로 되어 있다.
  • 토우(土偶) : 짐승 혹은 사람 모양으로 만들어진 토제 소조품. 장식적인 용도 외에도 풍요와 다산을 기원하는 주술적인 의미를 갖고 있다. 토제소상(土製塑像)
  • 토우(土偶) : 흙으로 만든 인형
  • 토장묘(土葬墓) : 적당한 구덩이를 판 뒤 따로 널 따위를 쓰지 않고 직접 주검을 묻는 무덤방식.
  • 토제소상(土製塑像) : 토우(土偶)
  • 토청(土靑) : 청화백자에 쓰이는 푸른 도료. 회청(回靑)에 대한 말.
  • 퇴화문(堆花文) : 유색토(有色土)를 붓에 묻혀 도드라지게 무늬를 나타내는 것.
  • 투각문(透刻文) : 그릇 안팎이 뚫리도록 조각을 한 문양
  • 투공(透孔) : 토기 굽에 뚫린 구멍. 굽 구멍은 소성시 기벽의 균열이나 일그러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것 같기도 하나 그와 함께 장식적인 의미도 중요한 목적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굽구멍, 투공(透孔)
  • 투채(鬪彩) : 도자기 면에 그린 그림의 난만한 채색.
TOP↑

  • 파상문(波狀文) : 점을 찍어 연결하거나 선을 그어 만든 물결모양의 무늬. 빗살무늬토기와 신라토기에 많이 나타난다.
  • 파상점선문(波狀點線文) : 점을 물결치는 모양으로 찍어서 시문한 것.
  • 파수(把手) : 그릇의 몸통이나 어깨의 양쪽에 길게 달린 띠 모양의 손잡이.
  • 파수부배(把手付杯) : 손잡이가 달린 컵.
  • 판갑(板甲) : 갑옷 가운데 전면을 금속으로 된 판을 못 등으로 밖아 통판으로 붙여 만든 것. 판갑옷.
  • 팔괘문(八卦文) : 중국 상고 시대의 복희씨가 지었다는 우주철학을 상징한 여덟 가지의 괘를 상징하여 시문한 무늬.
  • 패옥(佩玉) : 조관의 조복 좌우에 드리워 차는 옥. 흰색 옥을 여러 개씩 이어서 무릎 밑까지 내려가도록 한 것으로, 엷은 사(紗)로 주머니를 만들어 그 속에 넣어 차고 다닌다. 중국 은나라 때부터 비롯되었는데, 그들은 손수건 또는 묶었던 노끈을 푸는 도구, 장식품 등을 넣은 주머니를 혁대에 달고 다니는 풍속이 있었는데, 이 물건을 패(佩)라 하고, 이때에 달린 옥을 패옥이라 한다.
  • 편병(扁甁) : 앞 뒤 양쪽 배를 두들기거나 양옆을 두들겨 편평하게 만든 병.
  • 편복문( 文) : 박쥐문. 박쥐는 장수의 상징이며, 조선 청화백자에 흔히 사용되었다.
  • 평저(平底) : 편편한 바닥. 납작 바닥
  • 표( ) : 말재갈, 말의 입에 가로로 물리는 쇠로 된 물건, 마함(馬銜)
  • 표형병(瓢形甁) : 표주박으로 생긴 병.
  • 푼주 : 아래는 뾰족하고 위는 짝 바라진 사기그릇.
TOP↑

  • 항(缸) : 항아리. 아래위가 좁고 배가 부른 그릇.
  • 행엽(杏葉) : 말띠에 달아 늘어뜨리는 넓적한 장식. 말띠드리개.
  • 호로병(胡虜甁) : 조롱박 모양으로 만든 병. 두 개의 박이 연결된 모양으로 술이나 물을 담는 데 쓰인다.
  • 호액갑(護腋甲) : 갑옷의 부속품. 양편 겨드랑이에 대는 쇠로 하나씩 잡아매고 갑옷을 입었다.
  • 홍도(紅桃) : 토기 겉에 적색 안료를 발라 간 토기.
  • 홍도(紅陶) : 표면을 매끈하게 마연(磨硏)하고 산화철을 칠한 청동기 시대의 토기로, 석관묘에서 출토되는 저부(低部)가 둥근 것과 주거지에서 출토되는 납작한 것이 있다.
  • 홍문(紅文) : 4∼8열의 선을 활모양으로 한 모양. 신석기 주거지 유적에서 출토되는 즐문토기에 시문되었다. 무지개무늬.
  • 화금청자(畵金靑磁) : 소성 된 순청자나 상감청자의 표면에 니금(泥金)으로 문양을 장식한 것.
  • 화룡준(畵龍樽) : 용의 그림이 그려져 있는 술단지
  • 화승문(花繩文) :꽃을 끈으로 이어 매어 놓은 것 같은 무늬. 통일신라시대의 뼈단지의 겉면 장식으로 많이 나타나고 있다.
  • 환뉴( ) : 고리로 된 손잡이
  • 환두도(環頭刀) : 자루 끝에 고리모양의 장식이 달린 칼, 고리칼.
  • 환상병(環狀甁) : 고리 모양으로 된 몸통에 짧은 목을 가진 아가리가 수직으로 달려 있는 병. 고리병.
  • 환상파수(環狀把手) : 그릇에 붙어 있는 고리모양의 손잡이. 고리잡이.
  • 환옥(丸玉) : 구슬처럼 둥근 옥으로 보통내부에 구멍이 뚫려 있어서 끈에 꿰어 쓰도록 만든 것.
  • 환원염(還元焰) : 가마 내부에 공기가 최소한으로 공급되도록 차단해 주는 소성 분위기를 말한다.
  • 황토(黃土) : 모래질 진흙으로 20∼150 사이인데 되게 석회석으로 구성되어 있다. 빙하기 동안에 바람에 의해서 옮겨진 것으로 이 황토 층은 기후가 다시 더워지거나 습윤하여지면 다른 황토(lehm)로 변한다. 리스빙하기 동안 생긴 고황토(古黃土)와 뷔름 빙하기에 생긴 신황토(新黃土)로 구분되며, 후자 내에는 후기구석기 유물이 잘 보존되어있다.
  • 회도(灰陶) : 소성 최후의 단계에 있어서 공기를 들이지 않고 요(窯)의 가운데서 환원하여 생긴 검푸른 회색을 띤 도기.
  • 회색토기(灰色土器) : 환원염으로 구워진 토기로써 되게 회색계통의 빛깔을 나타낸다.
  • 회유(灰釉) : 목회나 석회를 용매로 하여 만든 잿물.
  • 회청자(繪靑磁) : 화청자(畵靑磁). 그릇 표면에 백색 또는 흑색 도료를 풀어 붓으로 그린 다음 청자 유약을 입혀 구워낸 것.
  • 흉계(胸繫) : 안장을 말등에 고정시키기 위해 안장 앞턱에서 말의 가슴 앞으로 돌린 가죽으로 된 띠.
  • 흉배(胸背) : 관복의 가슴과 등에 붙이는 수놓은 표장(標章). 학흉배. 호랑이흉배의 2종이 있다.
  • 흑니(黑泥) : 니탄(泥炭)이 공기로 말미암아 산화 분해하여 검은빛의 분말로 된 물질. 흑니토(黑泥土)
  • 흑도(黑陶) : 그릇 면이 검고, 반들반들하게 간 토기. 검은간토기(黑色磨硏土器)
  • 흑요석(黑曜石) : 정확하고 세밀한 형태로 떼어내기 쉬운 석재. 구석기. 신석기 석촉 등을 제작하는데 많이 사용되었다.
  • 흑유(黑釉) : 백자태토에 철분이 많이 함유되어 있는 유약을 씌운 후 변조하여 그릇 표면을 흑갈색 또는 암갈색으로 한 것.
TOP↑